에디터의 평
박성찬내일이 없을 것처럼 일단 마셔본다.

둔산동에 위치한 미들급 스시야로 런치와 디너 오마카세를 선보이고 있다. 자리에 앉으면 기본 야채 스틱들과 함께 자왕무시, 슈토 치즈 등의 전채를 시작으로 사시미와 스시가 이어져서 나온다. 스시의 완성도는 높은 편이나 구성은 아쉬웠고 이곳만의 특징은 느껴지지 않았다. 또한 다른 요리들의 간이 센 편이라 다른 메뉴들의 맛을 해치는 점 그리고 단체 손님들과 카운터 석의 손님을 한 명의 셰프가 케어하느라 서비스가 미흡한 점 등 가격대에 비하여 아쉬운 점이 많은 곳이다.


음식 종류
일식
테이블
룸 테이블, 바 테이블

부가 정보
런치 메뉴가 있는
룸이 준비되어 있는
판매 주류
일본술, 맥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