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유빛나나를 살게 하는 것은 훌륭한 말보단 음식이다.

부산역 앞 야트막한 언덕배기를 따라 형성되어 있는 차이나타운의 끝에 위치한 평산옥. 100년이 넘었다고 알려진, 부산 사람들 누구나 알고 있는 노포라고 한다. 메뉴는 수육과 국수, 딱 두 가지로 단출하다. 얇게 썰어낸 수육은 1인분에 9,000원으로 소박한 가격. 맛있는 부위를 먹고 싶은 사람은 양은 적어도 삼겹살 부위로 달라는 식으로도 주문할 수도 있다. 미리 삶아놓고 나오는 형태라 아주 질 좋은 수육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함께 나오는 새콤달콤 '질금장'에 찍어 먹으면 이 집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덤으로 저렴한 가격에 배를 채울 수 있는 국수가 있다는 점도 매력 중 하나.


음식 종류
한식 / 면요리 / 찜요리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판매 주류
전통주,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