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안지수배고픔이 최고의 소스이다.

망원동이 핫플레이스로 완전히 자리 잡기 전부터 자리를 지키고 있었던 스몰커피. 가게가 워낙 좁아 '스몰'커피라고 이름을 붙였나 생각이 들 정도로 굉장히 아담한 크기의 카페다. 하지만 그 아담한 공간을 개성 넘치는 소품들로 채워 넣어 매력적인 공간을 연출하고 있으며, 그 작은 곳에서 로스팅까지 직접 하고 있다. 직접 로스팅한 원두, 작은 소품들과 훈고링고브레드까지 판매하고 있으니 정말 알찬 공간이라 할 수 있겠다. 직접 갈아주는 생과일주스는 날마다 바뀌는 것 같지만, 바질을 함께 갈아 만든 바질 향 가득한 토마토 주스를 판매하는 날이라면 꼭 먹어보길 바란다.


음식 종류
카페/베이커리
테이블
바 테이블, 홀 테이블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