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김미옥나를 살게 하는 것은 충분한 음식이다.

'늘 해와 같이 살아가는 강한 사내'라는 뜻을 가진 이곳은 돼지국밥과 수육으로 유명한 곳이다. 10년 넘는 전통에 걸맞게 점심시간에는 북새통을 이룬다. 돼지 수육은 사르르 녹을 정도로 야들야들하고, 국밥은 담백하면서도 깔끔한 국물이 인상적이다. 훌륭한 한 끼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


음식 종류
한식 / 반상 / 찜요리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