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터의 평
조영곤음식 사진을 찍을 때가 가장 행복한 남자

달맞이 고개 초입에 있고 길가에 큰 간판이 있어서 찾기 쉽다. 주방까지 4개의 건물로 나뉘어 있으나 따로 메뉴판은 없다. 안내해주는 테이블에 앉으면 5분도 안 돼서 따끈한 대구탕이 나온다. 개인적으로 뼈가 많이 씹히지 않아 좋다고 생각하며 생선의 육질 역시 쫀득하다. 간단하게 한 그릇 뚝딱 비울수 있어서 특별히 먹고 싶은 게 없을 때 이곳의 대구탕을 추천한다.


음식 종류
한식 / 국물요리
예산
5만원 미만 (2인 기준)

테이블
좌식 테이블, 홀 테이블
부가 정보
룸이 준비되어 있는
단체석이 있는

판매 주류
맥주, 소주 등

정보를 수정해주세요.